희희한 감사일기 30일 챌린지

2023.05.01-05.30


[마야] 15/30 - 2023.05.16.

마야
2023-05-17
조회수 38

1. “신은 모든 곳에 있을 수 없기에 어머니를 보냈다”라는 말을 좋아한다. 신을 직접 만날 수 없더라도, 어머니 혹은 다른 존재들에서 신의 모습을 볼 수 있다면, 그걸로 족하다고 생각했다. 주님을 잊고 냉담하며 산 지 5년도 훌쩍 넘긴 때, 주님은 내게 희자매 동료들을 보내 주신 것 같다. 매 순간 기도하고 실천하며 사는 자매들을 통해 주님을 다시 만나게 해주심에 감사하다.


2. 자극적인 술이나 자극적인 주제 없이도 충분히 즐겁고 가슴 속 깊이 교감할 수 있는 만남 만들어 주셔서 감사하다. 좋아하는 자매들과 여자축구를 처음 보며 가슴 뻥 뚫리는 쾌감과 많은 위로를 받을 수 있었다. 오늘의 만남에 행복함을 느끼며 하루를 마무리지을 수 있어 감사하다.


3. 어떤 선택을 하든 좋은 점과 나쁜 점은 함께 따라올 수밖에 없다. 그 모든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, 믿음 잃지 않을 수 있는 힘을 주시길. 주님은 나의 주인이심을 고백할 수 있게 하소서. 오늘의 고백을 있게 하심에 감사하다.

1 2